자료실
연구자료
관련기사

관련기사|

수학자의 눈으로 바라본 종교 … “종교 분석하는 데 수학만 한 게 없죠”|



수학자의 눈으로 바라본 종교 … “종교 분석하는 데 수학만 한 게 없죠”

기이한 세상을 진단한 기이한 수학자 강병균 포스텍 교수

교수신문 김홍근 기자 2016.08.16 


2016년 08월 16일 (화) 10:10:34김홍근 기자  mong@kyosu.net
  
 ▲ 강병균 포스텍 교수는 서울대에서 학사와 석사를 받은 후, 미국으로 떠났다. 아이오와대에서 수학박사를 취득했으며 울산대 교수를 거쳐 현재 포스텍 교수로 재직 중이다. 
 
"어느 나라 인구가 600만명인데, 기독교인이 100만명, 이슬람교 100만명, 불교 100만명, 흰두교 100만명, 유대교 100만명이고 무신론자가 100만명이라 하면, 종교인 500만명 중 적어도 400만명은 망상증이 확실하다. 누가 가짜라고 찍어 말할 수는 없지만 가짜가 400만명  이상이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많아야 한 종교만 참일 것이기 때문이다. 수학적 추론의 힘이다.”
 
지난달 세간의 이슈가 될 만한 아주 ‘기이한’ 책 한 권이 출간됐다. 강병균 포항공과대 교수(59세·수학과)의『어느 수학자가 본 기이한 세상』(살림, 2016.7)이 바로 그것이다. 수학자가 종교비판에 대한 책을 냈다는 것이 주목을 끌었다.
 
1987년 7월 포항공대 교수로 임용된 후 30여년간 수학자로서 살아왔다. 지금까지 200회 이상 인용된 논문을 보유하고, 오랫동안 풀리지 않았던 난제들도 해결했다고 자부하는 그가, 무슨 이유에서 종교를 연구하고 종교 비판을 시작하게 된 걸까? 책을 접한 후 기자는 그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졌다. 수학자의 종교 비판이라……. 거두절미하고 그를 만나보기로 했다.
 
30도를 웃돌았던 지난 2일 서울시청 인근의 한 호텔에서 강교수를 만났다. 첫인상에서 이미 날씨만큼이나 뜨거운 열정이 느껴졌다. 책이 출간되면 종교계의 저항이 거셀 것이 분명했는데도 “그래도 말해야 한다”며 단호한 의지를 보였다. 두 시간 정도의 인터뷰에서 나왔던 그의 표현들은 책에서 만큼이나 단호했고 거침이 없었다. 종교에 관한 책을 출간했지만 비단 종교만의 일은 아니라고 주장하는 대목에서는, 주장의 참·거짓을 떠나 학자로서의 열정만큼은 진솔하게 느껴졌다.
 
그도 강단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이니만큼, 대학가에 대한 지적도 아끼지 않았다. 우리나라는 자영업의 비율이 매우 높음에도 불구하고 대학진학률이 지나치게 높다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있다고 하면서, 높은 청년실업률은 구조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한자를 공부하지 않는 젊은 세대에 대한 아쉬움도 내비쳤다. 우리말의 70%가 한자어임에도 불구하고, 한자에 대해 모르니 책조차 읽을 수 없음을 안타까워했다. 이번에 자신이 낸 책 역시 여러 한자어가 사용됐는데, 학생들이 그 책을 어려워한다면서 한자 공부는 꼭 필요하다며 다소 격앙되기도 했다.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560 “상쇄를 상세” “현재를 현제” 한자 모르니 맞춤법 엉망 어문정책관리자 739 2016.08.25
559 한자교육이 한글교육에 반(反)하지 않는다. 어문정책관리자 634 2016.08.25
558 “제 漢字童詩 보고 日·대만 ‘엄지 척’… 시집 금방 동났어요” 어문정책관리자 735 2016.08.23
557 '습자지 지식'도 안 쌓으면 대화가 안 통해 어문정책관리자 745 2016.08.23
556 읽고 기록하고 행동하라 어문정책관리자 566 2016.08.16
555 [심규선 대기자 취재기]네 살 꼬마가 한자를 줄줄이 읽을 수 있게 된.. 어문정책관리자 496 2016.08.16
수학자의 눈으로 바라본 종교 … “종교 분석하는 데 수학만 한 게 없죠” 어문정책관리자 553 2016.08.16
553 낯설지만 아름다운 순우리말 4793개 어문정책관리자 550 2016.08.12
552 한자공포증 어문정책관리자 511 2016.08.08
551 "한·중·일 공용한자 808자는 문화공동체의 상징" 어문정책관리자 543 2016.07.26
550 딸아이 이름 때문에 헌법소원 낸 아빠, 저입니다 어문정책관리자 666 2016.07.26
549 딸 이름 한자·한글 혼용하면 안되나요?…부모 '헌법소원' 어문정책관리자 602 2016.07.22
548 “철저한 모국어 교육으로 창의적 인재 기른다” 어문정책관리자 677 2016.07.22
547 “한자 배우니 말뜻 알겠어요” 어문정책관리자 581 2016.07.20
546 "초등 한자교육, 최현배도 꾸짖지 않을 것" 어문정책관리자 533 2016.07.20
545 초등 교과서 한자 병기, 반대할 일인가? 어문정책관리자 605 2016.07.20
544 한자교육이 똑똑하고 바른 인재를 키운다! 어문정책관리자 520 2016.07.18
543 ‘한자’ IQ 높여주는 탁월한 능력 입증 어문정책관리자 650 2016.07.18
542 번역의 어려움 어문정책관리자 649 2016.07.01
541 한자(漢字)를 배운 초등 1학년 외손자에게 찾아온 변화는? 어문정책관리자 596 2016.07.01
후원 : (사)전국한자교육추진총연합회 (사)한국어문회 한자교육국민운동연합 (사)전통문화연구회 l 사무주관 : (사)전통문화연구회
CopyRight Since 2013 어문정책정상화추진회 All Rights Reserved.
110-707. 서울 종로구 낙원동 284-6 낙원빌딩 507호 (전통문화연구회 사무실 내) l 전화 : 02)762.8401 l 전송 : 02)747-0083 l 전자우편 : juntong@juntong.or.kr

CopyRight Since 2001-2011 WEBARTY.COM All Rights RESERVED. / Skin By Webarty